현재 위치
  1. 메인
  2. 아티스트
  3. 아티스트

아티스트

자세한 아티스트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아티스트 상세
TITLE
  • 평점 0점  




- 작업노트 -


내 작업은 오랜 외국 생활로 인해해 흐릿해졌던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되찾는 과정의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한국에 정착해 생활하며, 내가 직접 보고 느낀 한국의 모든 것들을 관찰하고 탐구한다.


민화는 단순히 집안을 장식하기 위한 그림이 아닌, 서민들의 삶과 정신을 풍요롭게 해주는 그림이었다.

우리는 민화를 통해서 삶의 행복을 기원하며 어려운 삶을 극복해 나가는 원동력과도 같은 존재였다.

서민들은 그림 파는 가게에 가서 값싼 그림 한 점을 구매하여 공부를 하는 아이 방에 걸어두며 시험 합격을 기원했고,

혼례에서는 부부의 가정에 평안, 행복, 부를 기원하는 병풍으로 가득히 장식했다. 서민들의 삶 속에서 민화는 사치품이 아니었다.


민화는 진지하고 장중한 궁화와 비교되는 유머와 자유로움이 가득하고 익살스러움과 해학이 담겨있다.

민화는 마치 아이들의 그림처럼 대상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가 아닌, 마음 속 깊은 곳 잠재 되어있는 동심의 표현으로서,

그림이 굉장히 창의적이고 자유분방하며 천진난만하다. 세부 묘사에 관한 전문 미술 교육을 받지 않은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으로

그려내는 그림은 우리의 본성 깊은 곳을 자극한다. 어린아이의 그림을 보듯 민화를 보면 웃음짓게 되고 행복한 감정이 샘 솟는다.


-한국의 길상 문화-

내가 어렸을 적 90년도에만 해도 집안 곳곳에 길상문화가 가득했다. 수저와 밥 그릇 등 식기에 새겨져 있던 문자,

배고 자던 베개와 덮고 있던 오방색 이불 위 자수로 새겨진 학, 할머니가 잡동사니를 보관하던 작은 장과 농의 물고기 모양 자물쇠,

어머니께서 부엌에서 반상차림을 준비하여 안방까지 내오셨던 작은 교자상을 장식하던 문양, 창을 더 내오실 때 사용하던

‘스댕’ 쟁반 위에 프린팅 되어 있던 모란 꽃 문양, 부모님 안방에 걸려 있던 한 쌍의 원앙 장식 등, 우리가 살아 오던 집 안에는

길상의 의미를 담은 물건들이 굉장히 많았다.

근대까지도 한국의 길상문화는 서민들의 자발적인 요구와 필요성에 의해 일상 생활 속 깊숙한 곳까지 영향을 미쳤다.’


-한국의 오방색-

한국의 전통색은 오방색에 있다. 오방정색으로는 청, 적, 황, 백, 흑이 있고, 이로 파생된 오방간색은 상생간색과 상극간색으로

나눠져 오방정색의 다섯가지 색 이상의 다양하고 아름다운 색으로 표현된다. 전통건축에서의 단청, 전통 궁중회화와 민화,

전통 의상인 색동 저고리, 전통 소품 복 조리개까지 우리의 주변 일상에는 실제로 오방색으로 가득 차 있다.




- 약력 -


학력

칭화대학교 건축학 학사


개인전

2019 익숙하고도 낯선 도시 풍경, 예술공간 봄, 수원


그룹전

2019 '이원생중계展'-오리지널을 오마주하다, 라메르갤러리, 서울

2018 'SEEA 2018' Special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 성남아트센터, 성남

2018 제39회 근로자미술제, 서울메트로미술관, 서울


수상이력

2019 제3회 아티커버리 핀(PIN) 100인 작가 선정, 한국

2018 제39회 근로자미술제 동상, 서울메트로미술관, 서울


프로젝트

2019 제6회 'APAP' 안양 공공예술 프로젝트, 안양예술공원일대, 안양

2019 T-Festa 명동 ‘AOMD’ (Artist, Occupy Myeong-dong!)(아티스트 명동을 점령하라), 명동거리일대, 서울


소장

남극의순대국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스크롤-업!
스크롤-다운!